Hokkaido Abashrir prison Museum HOME
Hokkaido Abashrir prison Museum Exhibiton Hokkaido Abashrir prison Museum Materials Hokkaido Abashrir prison Museum Guide Hokkaido Abashrir prison Museum Inquiry
전시 시설
시설 안내도를 중심으로 전시 시설을 안내하고 있습니다.

 

자료
아바시리 감옥의 자료를 소개합니다가까운 장래에 수장 자료를 전부 Web상에 공개할 예정 입니다.

이용 안내
아바시리 감옥의 여러가지 정보를 개제하고 있습니다.
재단 법인 아바시리 감옥에 관해서
물관 아바시리 감옥 호움 페이지를 열람해 주셔서 고맙습니다.만약 흥미를 가지게 되시면 꼭 한번 아바시리에 오시기 바랍니 다.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시설 안내 ―
 ■ 폐관 안내  연중무휴
5월에서 9월
8:30~18:00
10월에서 4월
9:00~17:00
*입관은 폐관 한 시간 전 까지 입니다.

교통 안내

 ■ 입관료
성인
1,080 엔
대학생·고등학생
750 엔
국민학생·중학생
540엔
단체 할인
20명 이상 20%할인
복지 요금
문의해 주세요.
팜프렛트(PDF) 입관 할인권
 ■ 시설 규모
크기
동경 도움 약3·5개 분
전시 시설수
21시설
빠른 코스
소요 시간 약40분
보통 코스
소요 시간 약 60분
 
 

아바시리 감옥과 아바시리


이것은 지금부터 115년 정도 전의 이야기입니다.
에도시대에서 메이지시대가 되면서 세상이 크게 변하고, 거리를 가는 사람들의 「상투」가 「짧게 자른 머리」로 바뀌고 허리에 칼을 차고 다니는 사람도 적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겨우 20년 정도 후의 일본의 북쪽의 끝에 있는 쓸쓸한 어촌이 무대입니다.
겨울이 되면 바다마저 얼어버리는 그 마을은 그다지 개척되지 않아, 10년 정도 전에야 겨우 마을에서 겨울을 보내는 사람이 많아졌던 곳이었습니다.

그 마을에 어느 날, 훌륭한 수염을 기른 관리가 옵니다. 관리는 마을 안을 둘러본 뒤, 마을 변두리의 야트막한 산에 올라갔습니다. 북쪽으로 오호츠크 해, 남쪽으로 아바시리호수,? 서쪽으로는 놋토리호수 등 세 개의 큰 호수가 보이는 그 산기슭에서, 앞에 큰 강이 흐르는 평평한 장소를 발견하였습니다.
「좋아, 여기로 정한다! 이곳이라면 도망치기도 어렵고 감시도 쉽다.」

그로부터 한 달 후, 마을에 기묘한 붉은 옷을 입고 손발을 쇠사슬로 묶인 매우 힘센 남자들이 50명 나타납니다. 그들은 감시하는 관리의 지시에 따라, 강 근처에 있는 숲의 큰 나무를 베어, 그것으로 자신들이 머무를 오두막집을 짓기 시작했습니다. 다음 달은 또 다른 50명의 남자들이 나타나서 그 일을 돕기 시작합니다. 그 다음 달에도 또 남자들이 나타납니다.

마을의 사람들이 깨달았을 때는 거기에는 1000명의 죄수가 생활할 수 있는 큰 형무소가 완성되어 있었습니다.
「쿠시로감옥 아바시리외역소」라는 간판이 걸리고, 1000명의 죄수을 감시하는 직원들도 가족을 데리고 마을에 들어 왔습니다. 마을의 인구는 단숨에 몇 배로 늘어나게 되었고, 물건을 파는 상인들도 잇달아 마을에 가게를 차리게 되면서 마을은 이 주변에서는 가장 번화한 장소가 되었었습니다.

여기에서 아바시리시와, 아바시리형무소의 오래된 독특한 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때로는 협력하였지만, 때로는 형무소의 이름이 너무 유명하게 되어 시에서 배척 운동이 있었던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다른 시와 아바시리를 잇는 도로나 철도의 선로도, 지금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항도, 오호츠크의 해산물을 만재한 어선을 대는 항구도, 가을이 되면 풍요로운 결실을 맺는 넓은 농지도, 모두 처음으로 만든 사람은 아바시리의 죄수들이었습니다. 작업의 가혹함 때문에 많은 죄인들이 이 아바시리에서 임종의 때를 맞았습니다...
지금도 「시」와 「형무소」의 독특하고 신기한 이야기는, 역사의 표리에서 계속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당관에서는 메이지시대에 실제로 아바시리형무소에서 사용되었던 건물을 보존하여 공개하고 있습니다. 가장 오래된 건물은, 아바시리에 형무소가 생긴 6년 후 즉, 지금부터 109년 전의 건물입니다.? 현재와 달리, 기계를 사용하지 않고 손으로 나무를 제재한 시대이기 때문에, 굵은 들보나 기둥에는 죄수들이 깎은 흔적이 거칠게 남아 있습니다.

당관의 견학을 통해서 이 신기한 역사의 이야기를 들어보시지 않겠습니까? 먼저 이 Web을 통해 접해 보십시오.

- 이용 안내 - -
박물관 아바시리 감옥 북해도 아바시리시 요비토 1-1·전화 +81(0152)45-2411
   

이 사이트는 플래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정상으로 표시되지 않는 경우는, FLASH가 필요 합니다.